Bottlogics 바틀로직스

이준展 / LEEZUNE / 李俊 / installation

2009 1017 ~ 2009 1023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나무_디지털 프린트_60×42cm_2009

바틀로직스(Bottlogics)

전시 제목 바틀로직스는 병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 바틀(bottle)’과 사상이성의미’ 등을 뜻하는 그리스어 로고스(logic)’을 결합한 용어로 작가 이준이 만들어낸 신조어이다.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나무_미디어 설치_가변크기_2009

이란 무엇인가를 담아내는 오브제즉 그릇의 일종이다은유적으로 병은 내용을 저장하고,처리하며그 결과를 분리해 내는 기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해 볼 수 있으며때문에 이란 무엇이든 담아서 처리하여 사용할 수 있는 비어있는 미디어(void media)’이다.

따라서 병이 가지는 내용과 기능에 따라 병은 원래의 병과는 본질적으로 다른 어떤 것이 될 수도 있다예를 들어 병에 이미지를 담아 처리한다면병은 병이 아니라 사진기가 될 수도 있고정보를 넣어 처리하면 컴퓨터가 되기도 하며소리를 담아 감정을 표현하면 악기가 될 수도 있다.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만찬_미디어 설치_가변크기_2009

<바틀로직스>는 이준이 바라보는 병()에 대한 의미와 생각을 보여주는 전시이다따라서 각 작품에 사용된 병은 단순히 기존의 병을 가져와 사용하는 발견된 오브제(found object)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재발견된 오브제(re-found objects 혹은 transformed objects)로서의 적극적인 의미를 가지게 된다.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바틀과 테이블을 위한 연습곡_시각소리 장치_52×74×72cm_2009

소프트웨어와 전자장치들이 삽입된 병은 비어있는 이전의 과는 다른 정체성을 가진 ’ 혹은 매개체(medium)’가 되고이렇게 새로워진 병은 미각이나 청각과 같은 다양한 감각과 시각 이미지와 같은 예술적 콘텐츠를 혼합하는 믹서(mixer)로 기능한다.

이처럼 <바틀로직스>는 다양하게 변용되거나 확장된 병이라는 오브제를 통해 현실에서의 물질성에 제한되지 않은 병에 대한 재해석과 공감각적 표현에 대한 실험이다.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바바틀(레모네이드연습곡)_시각소리 장치_120×90×90cm_2009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바 바틀(레모네이드연습곡)_미디어공연 실황일부_120×90×90cm_2009

  

<바틀로직스>에 소개된 네 개의 작품을 경험하는 과정에서 관객이 병이 담아내는 리얼리티그리고 그것을 사용하는 인간의 정체성에 대해 음미해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이와 같은 다양한 변용과 확장을 통해 에 의한 시각과 청각미각이 하나로 통합되어보고 듣는 미디어아트 경험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이라는 새로운 감각을 추가하여 보다 공감각적인 예술 체험을 음미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 이준

dfd038e65d10af7472c022d92c81b659_1446628

이준_바 바틀(레모네이드연습곡)_디지털 프린트_42×30cm_20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