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ON

Current & Upcoming Exhibitions

EXPLORE ART

From Our Collection

Seung-gu Han

Seung-gu Han

Artist, Seoul, 1978

나르시소스 신화에서 나르시소스는 수면에 반사된 자신의 모습에 매료되어 결국에는 죽음에 이르게 된다. 즉 나르시소스는 주위에서 느낄 수 없었던 감정을 자기 자신에게서 발견하게 된다. 나르시소스는 실재하는 자아의 모습이 아니라 자신의 환영인 허상의 이미지 속에서 존재성을 발견한 것이다. 나의 작업은 나르시소스의 이러한 행위를 모티브로 한다. 현실에서 만들어진 나의 모습을 뒤로하고 수면에 반사된 허상의 나를 끊임없이 바라보면서, 내면에 잠재된 나의 욕망과 모습을 찾고자 하는 것이다.

그러나 나르시소스와 조금 다른 접근을 시도한다. 나르시소스는 하나뿐인 자아의 환영을 들여다 보았다면, 나는 허상의 모습이 계속적으로 변한다. 즉 내안에 잠재된 다양한 자아들을 자기애적으로 하나 하나 들여다보는 것이다. 나는 나르시소스가 자기를 들여다보는 것 이상으로 분열되는 나의 모습을 편집증적으로 바라보고자 한다. 그래서 현실에서 가려진 나의 모습을 인지하고자 한다.

Jimin Chun

Jimin Chun

Artist, Seoul, 1982

이 제목의 그대로의 영상은 사슴을 위한 노래로 제작되었다. 이 리치몬드 공원(런던에 위치한) 에는 사슴들이 그들의 안식처로서 생활하고 그들의 인생을 살아간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해마다 그 수는 증가하며 사슴들의 배려심 따위는 없이 자신들의 편의를 위하여 이용하고 침범한다. 작가는 그러한 형태를 사슴들에게 감사와 사과를 표하며 어쩌면은 그 의상과 노래가 인류학적 인간에게는 추해 보일 수 있는 행태가 사슴들에게는 가깝고 친근하며 아름다울 수도 있겠다는 상상을 하며 이 노래를 바친다.

Taehee Lee

Taehee Lee

Artist, Seoul, 1976

Bodyhenge = Body+Stonehenge
Human being that sustain the weight of life
Journey to .....

Jaewoon Lee

Jaewoon Lee

Artist, Seoul, 1983

관객이 선택하지 않은 세포들은 사람의 손이 닿지 않은 본연의 그 자연이다. 그것들은 주변의 것들과 조화를 이룬다. 어느 순간 사람의 영향이 미치게 되는 순간 그것은 포식자가 된다. 지금까지의 조화는 온데간데 없어지고 주변의 것들을 내 것으로 만드는데 급급하다. 관객이 스크린 위에 돌아다니는 세포 중 하나를 손가락으로 선택하게 되면 그 세포는 포식자로 변하게 되고 주변의 다른 세포들과 충돌하여 흡수한다. 관객이 손가락을 놓게 되면 지금까지 흡수되었던 세포들을 토해낸다. 관객들은 서로를 의식하며 게임을 하듯이 자신의 이익을 늘리기 위해 경쟁한다. 더 이상의 이익을 얻지 못하게 되면 누군가는 먼저 누르고 있던 손가락을 떼게 되는데 그 때 뱉어낸 세포들을 나머지 관객들이 흡수할 수 있게 된다. 마지막까지 남은 최후의 1인 또한 누르고 있던 손가락을 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손을 떼는 순간 지금까지 늘려온 이익을 쏟아내고 만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간다. 이제는 다른 관객들이 들어와 새로운 경쟁을 한다. 포식자는 자신의 이익을 위하여 주변의 것들을 빼앗고 파괴하기 마련이다. 포식자들은 더 많은 이익을 축적하기 위하여 다른 포식자들과 경쟁을 한다.

STAY CONNECTED

Subscribe

Receive e-mail updates on our exhibitions, events, and more:

We keep your data private and share your data only with third parties that make this service possible. Read our Privacy Policy.